항미원조전쟁사 14-5 제3차 전역, 정비없이 공격할 정치적 필요성에 대한 언급

in hive-115078 •  16 days ago 

팽덕회.jpeg

제2차 전역이후 제3차 전역의 실시문제는 북 중 소간 심각한 갈등의 소지였다. 팽덕회는 제2차 전역이후 상당기간의 정비가 필요하다는 주장이었다. 모택동은 군사적인 측면보다 정치적인 측면을 고려할 수 밖에 없었다. 그는 팽덕회를 설득하기 위해 12월 13일 다음과 같은 전문을 보낸다.

“현재 미영등의 국가들은 아군이 38선 이북에서 정지할 것을 요구하며, 동시에 이를 이용하여 군대를 재정비하여 다시금 전쟁을 계속하려 하고 있다. 그러기에 아군은 반드시 38선을 넘어야 한다. 만약 38선 이북에서 아군이 정지한다면 장차 아국의 정치에 매우 큰 불이익을 안겨다 줄 것이다.

뿐만 아니라 이번의 남진시에 개성 부근, 즉 서울에서 멀리 떨어져 있지 않은 지역에서 적군의 상당부분을 다시 섬멸하여야 한다. 그런 연후 상황에 따라 만약에 적군이 서울을 고수하면 아군은 서울을 공격할 조건을 준비하며, 만약 적군이 서울을 포기하면 아군은 서울-평양 사이에서 휴식과 재정비의 시간을 갖고, 그리고 난 후 다시금 작전에 참전한다”(80)

모택동은 팽덕회를 달래기 위해 이번 제3차 전역으로 서울을 확보하고 나면 휴식을 보장하겠다는 것을 약속한 것이다.

팽덕회는 모택동의 지시에 따라 38선 이남으로 진격할 계획을 하달했다.
중국군은 서울, 원주, 평창 선을 잇는 선 이북에서 미군과 국군의 각 일부를 섬멸하되, 그 제1단계로 38선 이북의 시변리와 연천을 목표로 진격하기로 결정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