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 IV 셀세타의 수해 18화

in kr-game •  2 months ago  (edited)

1.jpg

칸릴리카 : 이봐요, 솔! 리자 언니가 다치기라도 하면 어쩌려고 그래요? 대답해요!!!
듀렌 : 그건 억지다, 야...
솔 갈바 : ...어딘가... 여긴...
듀렌 : 헐...!?
칸릴리카 : 어...
리자 : 지, 지금 그건...
솔 갈바 : 왜... 난... 이곳에...
프리다 : 이건... 정말 솔이 말하고 있는 거야?
리자 : 그, 그럴 리가... 솔! 자, 잠깐만...! 아...
오즈마 : ...날아가 버렸군.
카나 : 저 방향은... 아무래도 시설 안쪽으로 향한 것 같네.
칸릴리카 : 리자 언니... 괜찮으세요?
리자 : 으, 으응, 괜찮아요... 다만 너무 갑작스러운 일이라 뭐가 뭔지...
듀렌 : 혹시 몰라서 묻겠는데, 원래 솔이란 녀석은 말을 못 하는 거지?
리자 : 예, 이런 일은 처음이에요. 대체 어떻게 된 걸까요... 이러고 있을 수는 없어요. 전 솔을 쫓아가겠어요.
듀렌 : 쫓아가겠다니... 어쩔래, 아돌?
아돌 : 다 함께 가자.
프리다 : 그러네, 어쨌거나 우리도 안쪽으로 향할 테니까.
오즈마 : 이의는 없어.
칸릴리카 : 리자 언니, 같이 가요.
리자 : 어, 하, 하지만...
오즈마 : 곤란할 때는 서로 도와야 하는 법이지. 사양할 필요는 없어.
프리다 : 후후, 환영할게.
칸릴리카 : 자, 자. 결정, 결정.
리자 : ...알겠어요. 그럼 여러분, 부디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격자문을 떼어낸다.)

2.jpg

듀렌 : 어헛, 밖으로 나왔구만...
카나 : 꽤 바람이 센걸.
칸릴리카 : 리자 언니, 저기요!
리자 : 솔!! 이런 곳에 있었군요. 아돌 씨, 가죠! ...솔! 내 목소리가 들리나요?
솔 갈바 : ...나는... 왜 여기 있는 것인가... 왜 여기 있는 것인가...
리자 : 솔...?
칸릴리카 : 정말 어떻게 된 거죠?
솔 갈바 : 우워어어어어억!!! 머리가... 깨질 것 같아... 괴로워, 괴로워, 괴로워...
듀렌 : 뭐, 뭐야? 상태가 이상한데?
오즈마 : 위험해!! 모두 피해!
솔 갈바 : 그아아아아악!!
리자 : 꺄아악!!
칸릴리카 : 리자 언니!!!
듀렌 : 이건... 완전히 분별력을 잃은 모양인데.
오즈마 : 이대로 가다간 우리도 위험할 거다.
프리다 : 리자 양, 일단 그의 움직임을 봉쇄해도 될까?
리자 : 네, 네. 더 이상 여러분을 위험하게 할 수는... 부탁드립니다!
듀렌 : 허가가 떨어졌군. 좋아, 아돌... 가자고!
리자 : 여, 여러분, 괜찮으세요?
오즈마 : 그래, 어떻게든 움직임을 멈추는 데 성공한 것 같긴 한데...
카나 : 이쪽도 이 정도가 한계야...
듀렌 :그래, 여전히 터무니없는 전투력이구만...
칸릴리카 : 대체 솔은... 어떻게 된 걸까요?
프리다 : 마치 뭔가에 씌인 듯한... 그런 느낌이었지.
리자 : 솔... 이건...!?
듀렌 : 이거, 대체 뭔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거야?
칸릴리카 : 리자 언니, 물러나는 게 좋겠어요!

3.jpg

리자 : ...아뇨. 그럴 필요는 없을 것 같아요.
칸릴리카 : 예...?
카나 : 어라... 이 사람 어디선가...
듀렌 : 이런 맙소사...
리자 : 역시, 당신은...
레판스 : 잘 왔다, 나의 자손이여... 그리고 수해의 나그네들이여... 나의 이름은 레판스... 일찍이 셀세타 왕국을 다스렸던 왕이자 엘딜의 친우이기도 하다... 날뛰는 나의 혼을 잘 진정시켜 주었다... 수백 년의 세월을 보내고 이러한 해후를 이루게 되다니 실로 신기한 기분이로군.
프리다 : 레판스 왕... 당신이...
오즈마 : 믿어지질 않는군... 대체 왜...?
레판스 : 나의 육체는 800년 전의 왕국 멸망 때 이미 스러졌다. 하지만 혼만은 어떤 장소에 유폐되어 계속해서 잠들어 있었지... 거기서 해방되긴 했으나 완전히 자아를 잃어버리고 말았기에...
듀렌 : 그, 그랬던 건가... 아무리 그래도 놀랐다고...
리자 : 저... 선조님께서는 어째서 솔에?
레판스 : 자신을 잃고 이곳저곳을 방황하던 중에 어떤 강한 사념에 이끌린 것이지.
리자 : 사념...?
레판스 : 엘딜을 구하고 싶다고 강하게 염원하는 그대의 마음이었다.
리자 : 아...
듀렌 : 하하, 이 엘두크에 혼자 뛰어들 정도니까.
리자 : 듀, 듀렌 씨...
레판스 : 내가 만들어낸 솔 갈바를 사역하고 있었던 것도 한몫했을 테지. 정신을 차려 보니 이끌리듯 이 솔의 몸에 깃들어 있었다. 하지만 나 자신의 마음임에도 한동안 제어가 되지 았았던 탓에... 그대들에게는 수고를 끼치고 말았구나.

4.jpg

리자 : 저, 저기, 선조님... 저희는...
레판스 : ...엘딜의 몸에 이변이 일어난 거겠지? ...나의 혼이 해방되었다는 것은 어떤 사실을 가리키고 있다. 800년 전과 마찬가지로 또 하나의 엘딜... 검은 날개가 현현했다는 것을 말이다.
리자 : 어, 어떻게 그걸?
레판스 : 그 검은 날개를 봉인하고 있던 것은 다름 아닌 나 자신이기 때문이다. 내가 해방되었다는 것은 그도 해방되었다는 것...
듀렌 : 뭐, 뭐라고!?
레판스 : 사태는 일각을 다투고 있다... 자세한 것은 가면서 이야기하도록 하마. 그대들, 우선은 이곳에서 해야만 할 일이 있을 테지.
프리다 : 그, 그러네. [달의 가면] 을 복원할 방법을 찾아야...
레판스 : [달의 가면] 은 800년 전에 힘을 잃었다... 이유는 모든 마력을 쓰고 말았기 때문이지. 하지만 이곳의 제단이라면 충분한 마력을 보충할 수 있을 것이다.
듀렌 : 설마 고칠 수 있는 거요?
레판스 : 그래, 아마도... 엘딜에게 인정받은 방문자... 이름이 분명 아돌이라 했었지. [달의 가면] 을 안쪽 제단에 두도록. 나도 그리 잘 하지는 못한다만... 뭐, 어떻게든 될 거다.
카나 : 이, 이건...
칸릴리카 : 굉장해요...!
리자 : 아... 가면이...
오즈마 : ...고쳐진 건가?
레판스 : ...성공한 모양이군. 아돌, 이것을 받도록.
(달의 가면을 획득했다.)
듀렌 : 오오, 이걸로 [태양신전] 에 들어갈 수 있겠어.
리자 : 선조님, 감사합니다.

5.jpg

레판스 : 천만에... 자, 이제 시간이 없다. 검은 날개를 멈추려거든 서둘러 [태양신전] 으로 향하거라. 나는 먼저 가 있겠다. 안내 역할 정도라면 맡아 주마...
리자 : 아... 선조님...
듀렌 : 사라졌구만...
오즈마 : 엘딜 님의 악한 혼을 봉인하고 있었다고 했는데...
카나 : 무슨 소리일까?
프리다 : 서두르는 게 좋을 거라고 했었지. 자초지종을 알고 있는 것 같았으니 일단 [태양신전] 으로 가 보자. 니나!
니나 : 불렀어?
프리다 : 엘두크의 신전 주변이 어떤 상태인지 정찰해 줄래?
니나 : 네넵, 갔다 올게~
리자 : 저도 솔과 함께 갈게요. 아돌 씨, 신전에서 만나요.
아돌 : 조심해.
리자 : 예, 감사합니다. 아돌 씨와 여러분도 조심하세요.
듀렌 : 그럼, 출발해 보실까.
[폐도 엘두크]
니나 : 프리다!
프리다 : 니나, 신전 주위 상황은 어땠니?
니나 : 찬스야! 지금은 주위에 아무도 없는 것 같아. [가면병단] 녀석들은 제정신으로 돌아와서 그 레오라는 아저씨가 데려갔어.
카나 : 분명 배미가 사라져서 병사들의 암시가 풀린 거겠지.
듀렌 : 레오 단장도 제법인걸.
카나 : 이러니 저러니 불평하면서도 결국은 협력해 주네.
듀렌 : 처음에는 묘한 악연이려니 했었지만... 좋았어, 아돌. 이대로 신전까지 가자.
프리다 : 그래, 그러자.

6.jpg

리자의 목소리 : 아돌 씨!!!
레판스의 목소리 : ...보아하니 전원 집합한 모양이구나.
리자 : 선조님...
레판스 : ...아무래도 검은 날개는 지금도 신전 안에 있는 모양이군. [생명의 서] 를 기동시키는 의식에는 그에 상응하는 시간이 걸릴 터. 아마도 그쪽에 매달려 있을 테지.
프리다 : 그러고 보니 그루다는 대체 어디로 간 걸까요?
레판스 : 흠, 거기까지는 모르겠지만...
오즈마 : 다름 아닌 그자니... 방심은 하지 않는 게 좋겠군.
듀렌 : 그... 레판스 씨. 지금까지는 신전에 들어가는 방법에만 정신이 팔려 있었는데... 신전에 들어가면 그 엘딜 님을 상대로 우린 대체 어떻게 해야 하는 거요?
프리다 : 어머머... 듀렌은 이제 와서 무서워졌나 봐?
니나 : 에비~! 듀렌은 겁쟁이래요!
듀렌 : 이봐들... 아무리 생각해도 제대로 된 상대는 아니잖아.
오즈마 : 맞는 말이야... 대책도 없이 뛰어 들 수는 없는 노릇이지.
레판스 : ...이대로는 엘딜이 제정신을 찾을 가능성은 전무할 거다.
리자 : 그럴 수가...!
레판스 : 음, 진정하도록... 관건은 그 [달의 가면] 이다. [달의 가면] 에는 잠깐 동안이긴 하나 그 검은 날개를 봉인하는 힘도 있다. 그렇게 되도록 엘딜이 직접 만든 물건이니까.
카나 : 봉인하다니... 어떻게 해야 하나요?
레판스 : 간단한 일은 아니지만 빈틈을 만들어 가면을 씌우는 수밖에 없다. 그게 가능하다면 잠깐 동안이나마 본래의 엘딜로 돌아올 수 있을 거다. 그 틈에 [태양의 가면] 을 어떻게든 한다면 [생명의 서] 는 악용할 수 없게 될 테지.
리자 : 그걸로 [생명의 서] 는 어떻게든 될지도 몰라요... 하지만 엘딜 님께서 원래대로 돌아오실 수 있는 건 잠깐 동안에 불과하다니...

7.jpg

칸릴리카 : 리자 언니...
레판스 : ...우선 엘딜과 이야기할 수 있다면 해결할 방법을 알 수 있을지도 모른다. 너무 걱정하지 말거라.
리자 : 네... 네...
카나 : 어느 쪽이든 마음을 굳게 먹고 이 문부터 열어야 한다는 거겠네.
프리다 : 그래... 자, 그럼 누가 문을 열래?
듀렌 : 굳이 생각할 것도 없잖아.
카나 : 역시 그렇게 생각해.
오즈마 : 그렇군...
칸릴리카 : 저도 이의는 없어요.
프리다 : 후후, 나도 부탁할게.
니나 : 프리다가 그렇게 말한다면야...
리자 : 저는 물론 찬성이에요.
카나 : 아돌... 이 사건은 네가 셀세타를 찾아오면서 시작됐어.
오즈마 : 네가 없었더라도 이 위기는 언젠가 찾아왔을 테지...
프리다 : 하지만 그때 이 동료들이 과연 이렇게 모일 수 있었을까?
칸릴리카 : 모두가 모여 협력할 수 있는 건 일단 아돌 씨 덕분이라고 생각해요.
듀렌 : 그러니 아돌. 이 역할은 네게 맡기고 싶다.
리자 : 이 시기에 엘딜 님께서 선택하여 탑으로 초대하신 분이니까요...
레판스 : 음, 운명이 선택한 자라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아돌 크리스틴... 가면을 걸치고 문 앞에 서도록.
듀렌 : 오오, 문이...!
오즈마 : 과연 무엇이 나올지...
프리다 : 후후, 드디어...
칸릴리카 : 리자 언니, 꼭 엘딜 님을 모시고 돌아가죠.
리자 : 예...!
카나 : 아돌, 가자!

8.jpg

[태양신전]
카나 : 조용하네...
오즈마 : 아무도 없는 것 같군...
레판스 : 이곳은 과거에 알현 장소로 쓰이던 홀이다. 검은 날개는 이 안쪽... [생명의 서] 가 있는 방에 있을 거다. 이제 시간이 없다... 아돌, 어서 가도록 하자.
엘딜 : 네놈인가... 몇 번이고 날 방해한 붉은 머리 검사... 그리고... 오랜 세월에 걸쳐 이 나를 봉인했던 증오스러운 셀세타의 왕, 레판스여... 이제 와서 무얼 하러 뻔뻔스레 떼지어 찾아왔는가?
레판스 : 검은 날개여, 이상한 말을 하는군. 물론 거기 있는 [생명의 서] 와 [태양의 가면] 을 돌려받기 위해서다.
듀렌 : 뭐...!! 저 둥근 게 [생명의 서] 라고!?
카나 : ...분명 책 모양일 거라고 생각했었는데.
엘딜 : 큭큭큭... [생명의 서] 는 세계의 모습과 이치를 나타낸 것... 그리고 신과 사람을 불문하여 모든 자들이 겪는 기록을 나타내는 것이다. 그 방대한 기록의 격류가 평범한 책에 담길 리가 없잖나. 하얀 날개는 이를 소유하면서도 지금껏 변변한 일을 하지 않았던 모양이다만... 참으로 어리석은 녀석이로다.
리자 : 당신은...! 당신에게 그런 소리...
아돌 : 대체 목적이 뭐지?
엘딜 : 큭큭, 뻔하지 않은가... 셀세타에 그치지 않고 이 에우로페 대륙 전역에 온갖 천재지변을 가져올 것이다. 지진, 홍수, 대화재, 돌림병... 그야말로 인간을 멸하기에 충분할 정도의 규모로 말이지.
프리다 : 그, 그런 게 가능하단 말이야?
레판스 : 그래... [태양의 가면] 은 [생명의 서] 의 기록에 간섭할 수 있지. 가면의 소유자가 마음만 먹으면 세계와 우리 인간의 기록을 어느 정도 개편하는 것도 가능한 것이다.
듀렌 : 이런 맙소사...
오즈마 : 하지만 왜 그런 짓을 하지? 확실히 인간이 죄 많은 존재라고는 생각하나 이대로 감수하기에는 너무나도 불합리하다.
엘딜 : 훗... 그것이 신으로서 올바른 행위이기 때문이다.

9.jp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All wish from greece for the new year! Im new here και δεν ξερω το χριστο μ ελπιζω να με βοηθήσετε so please if you have any tips or suggestions to make me feel free sent me mess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