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치밥

in zzan •  2 months ago 

까치밥

붉게 매달려 있는 홍시
노을보다 정겹구나

이 마을 어딘가에
외갓집이 있었는데

외갓집 뒤꼍에
아름드리 큰 감나무가 있었지

까치밥 냉겨놔라
할머니의 음성

지금도 홍시는
까치를 기다리고 있을까

한윤정 시인의 까치밥을 읽으며
정겨운 시에 그리워지는 외할머니의
따스한 음성이 들려오는듯 합니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shop

  ·  2 months ago 

Hi~ dodoim!
@garamee21 has gifted you 1 SHOP!

Currently you have: 3 SHOP

View or Exchange SHOP Please go to steem-engine.com.

Are you bored? Play Rock,Paper,Scissors game with me!